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사회공헌

해외 심장병 어린이 초청 치료

국경을 넘은 박애, 봉사, 애국의 실천
해외 심장병 어린이 초청 치료로 새생명 선물

1983년 11월 신문에 로널드 레이건 미국 대통령과, 함께 방한한 낸시 여사가 환하게 웃으며 한국 어린이 2명을 안고 있는 사진이 실렸다. 심장병을 앓는 어린이들을 미국으로 데려가 무료로 수술을 해준다는 사연이었다.

당시 의사였던 가천길재단 이길여 회장은 크게 감동 받았다. 동시에 수술을 받지 못하는 수많은 국내의 심장병 아이들을 생각하면 너무나 가슴이 아팠다. 그때 다짐했다. ‘우리도 언젠가는 우리보다 형편이 못한 국가의 어린이를 데려와 보은해야 겠다’고 말이다.


해외 심장병 무료수술 지역

10년이 채 지나지 않은 1992년 4월, 베트남 아가씨 도티늉(24)씨가 길병원에 초청됐다. 한국여자의사회 의료봉사단 일원으로 베트남을 방문한 이길여 회장이 심장병으로 생명의 불씨가 꺼져가던 도티늉을 만났고, 지체없이 한국으로 초청했다. 도티늉은 해외에서 초청돼 새새명을 얻은 최초의 저개발국 외국인 환자가 됐다.

도티늉씨 초청 치료를 계기로 가천대 길병원은 1996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심장병 어린이를 초청했다. 우즈베키스탄 어린이 2명과 네팔 어린이 1명을 초청해 수술했다. 17년 동안 한해도 거르지 않았다.

가천대 길병원은 17년 동안 약 400여 명의 해외 환자를 초청했다. 2007년부터는 인천시와 매해 협약을 맺고 저개발국 아이들을 위한 사업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주로 인천시와 자매·우호도시 관계에 있는 저개발국을 찾아가 현지 진료하고, 그 중 수술이 필요한 아이들을 선발하고 후원단체와 연계해 초청하고 있다.

몽골 대통령은 2009년 감사의 의미로 이길여 회장에게 훈장을 수여했다. 키르기스스탄 정부도 2015년 이길여 회장에게 정부 최고 수훈을 수여한 바 있다.


심장병 무료수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