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정기건강교실

혈당 검사

정기적 혈당 검사 치료 초기에는 1~2주에 한번씩 혈당 검사를 실시하고, 혈당이 잘 조절되면 1~2개월에 한번으로 간격을 넓힙니다.
병원에서 혈당 검사하는 날에는 아래와 같은 사항을 잘 숙지하셔서 정확한 검사가 되도록 하십시오. 10~12시간 공복 상태로 아침에 병원에 오셔서 채혈합니다.

주의사항

  • 공복 유지 시 보리차나 생수는 드셔도 되나, 그 외 음식물은 드시면 안됩니다.
  • 인슐린 주사나 경구혈당강하제를 드시는 분은 약을 준비해 가지고 오셔서 공복 혈당 채혈 후 평소대로 주사를 맞거나 약을 복용하십시오.
  • 집에서 미리 인슐린 주사를 맞거나 약을 드시고 오시면 저혈당의 위험이 있고, 검사 일에 식사 전 공복 혈당 채혈 후 주사나 약을 복용하지 않으면 식후 검사 결과가 정확하지 않습니다.
  • 인슐린 주사나 약복용 20~30분 후에 아침식사를 하십시오.
  • 식사 2시간 후(식사가 시작된 2시간 후)에 다시 채혈을 하면 정확한 검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당화 혈색소(병원)

당화 혈색소는 측정 이전 1~2개월 동안의 전반적인 혈당 조절 상태를 나타내는 것으로 2~3개월마다 당화혈색소를 측정하여 전반적인 혈당 조절 정도를 평가해야 합니다. 당화혈색소를 7%미만으로 유지하면, 만성 합병증을 대폭 줄일 수 있습니다.

자가혈당 측정(집)

자가혈당 측정기란 집에서 손쉽게 혈당을 측정할 수 있는 기계로 인슐린 주사를 맞거나, 임신 중일 때, 혈당조절이 불안정 할 때는 꼭 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매 식사시간 전과 자기 전 예를 들면, 아침식사 전 7시·점심 식사 전 11시·저녁 식사 전 5시·자기 전 10시로 하루 4차례 정도 측정하는 것을 권하나, 당뇨병 조절방법이나 목표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자가 혈당 측정을 하는 경우라도, 1~2개월에 한번씩은 병원에서 채혈검사를 동시에 시행해야 합니다.

합병증을 알기 위한 검사는 얼마나 자주 하는 것이 좋습니까?

당뇨병으로 진단되면 혈당 검사뿐 아니라 아래와 같은 검사를 정기적으로 실시하여 합병증의 발생과 진행 정도를 평가하여 당뇨병 관리에서 반영되어야 합니다.

  • 신체검사
  • 맥박
  • 지각 신경 (진동감각,촉각,동통 및 온도감각 무릎 및 발목 건반사)
  • 특수검사
  • 눈의 망막증
  • 신장 합병증
  • 동맥 경화증의 유발 요소 확인
  • 대혈관 합병증 확인
  • 혈압
  • 촉지 경동맥 및 하지 동맥 (동맥 경화증에 의한 혈류 장애를 측정) 신경 검사
  • 체지방 분석
  • 안저검사 및 안저촬영
  • 미세 단백뇨 검사
  • 혈중 콜레스테롤 및 중성지방
  • 심전도, 심부하검사 및 뇌혈관 검사

위의 검사들은 이상이 없더라도 최소 6개월에서 1년 간격으로는 시행되어야 하며, 이상이 발견될 시에는 더 자주 확인하여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