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최신의학코너

최신의학코너 내용 보기
제목 자기자극기 이용 뇌 손상 부위 손쉽게 알아내
진료과 재활의학과 교수 이주강 교수
가천의대 길병원/병원장 신익균 이주강 교수가 뇌 손상 부위를 손쉽게 찾아내는 것은 물론, 뇌의 손상 정도를 파악해 치료 효과를 극대화 시키는 의술로 환자와 보호자들의 인기를 모으고 있다.

재활의학과 이주강 교수는 뇌에 손상을 입는 등 관련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을 대상으로 자기자극 검사를 실시, 뇌 변화를 살펴 통증 없이 손상 범위를 알아내 진료하고 있다.

이교수의 뇌 질환 치료법은 안전성이나 신뢰성, 자기량, 최적 자기형태 등에 대한 다방면의 연구를 거쳐 실시되는 치료법이어서 관련 질환자들의 문의가 1주일에 10여건씩 늘어나고 있다.

자기자극기를 이용한 이 치료는 환자의 머리 근처에 전도 전자기 코일을 놓고 강력한 자기장/磁氣場 을 발생시킨 뒤 손상이 있는 뇌 부위를 통과시키면서 두뇌의 신경세포를 활성화하는 두뇌자극법.
즉 높은 전류가 전자기장 코일을 통과하며 생기는 자기장이 두뇌의 특정부위에 전류를 유발해 운동, 시각, 기억, 언어, 기분 등을 관장하는 특정부위에 자극을 주는 방식이다.

일반적으로 뇌를 촬영하는 방법인 MRI나 CT촬영은 뇌의 모양을 보는 검사에서 그쳤었다. 때문에 회복가능성이 있는 부위나 활용이 가능한 뇌 부위가 얼마나 남아있는지를 보는 것은 무리였었다.

그러나 이 자기자극기를 이용한 방법은 자기자극을 통해 뇌세포의 실제 움직임을 관찰, 손상 정도와 회복가능성을 동시에 측정할 수 있다. 뇌를 세밀히 관찰해 질환의 예후를 알 수 있으므로 치료가 기존에 비해 쉽다는 장점이 있다.

이주강 교수는 “이 방법은 우울증 환자의 치료에는 본격 실용화돼 있으며, 최근에는 각종 불안장애나 운동장애, 정신분열 등의 치료에도 확대 적용되는 추세”라며 “다른 어떤 것들보다 큰 통증 없이 뇌의 손상 정도를 파악할 수 있어 시간이 지날수록 환자들의 검사 의뢰가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 사례 1:
김모씨/40 남 는 뇌경색으로 입원 중 9월 초 자기자극을 하게됐다. 뇌경색 후유증으로 오른쪽 편마비/반신마비 증세가 있었으며 다리는 다소 움직였으나 팔은 전혀 움직임이 없는 상태였다. 자기자극으로 뇌에 일정정도 자극을 준 결과 오른손의 운동능력이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결과적으로 운동능력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됐다. 1달의 재활치료를 거쳐 김씨는 오른손을 점차 사용할 수 있게됐다.

※ 사례2:
박모씨/52 여 는 MRI를 찍어본 결과 위의 김씨와 다소 비슷한 소견을 보였다. 똑같이 자기자극을 해본 결과 오른쪽 전신의 반응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달 재활치료를 해본 결과 운동능력을 회복되지 않았다.

자기자극 치료는 주료 뇌병변이나 뇌경색 등에서 질환의 예후를 보는데 유용하게 사용된다고 한다.
전문의칼럼 다음글과 이전글
다음 글 형상기억 임플란트 척추 고정술
이전 글 누두흉 수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