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전문의칼럼

전문의칼럼 내용 보기
제목 고향 부모님 예전과 다른 행동 없나요? 치매 발견은 관심에서부터...
진료과 신경과 교수 박기형
자세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하세요.

“고향에 계신 부모님 예전과 다른 행동 없나요”
치매 발견은 관심에서부터

신경과 박기형 교수

사회가 발전할수록 당면하는 두 가지 현상이 있다. 한 가지는 인구의 고령화이고 또 하나는 전통적인 가족 개념의 해체이다. 세계적인 경제대국의 반열에 오른 우리나라도 예외가 아니다. 생활수준은 높아졌지만, 서로의 독립된 생활을 중시하는 라이프 스타일이 보편화됐다. 노인 부부와 자녀가 따로 사는 것이 일상화됐다.
아이러니하게 이 같은 현상은 모두 ‘치매’와 관련있다. 고령화는 치매의 주요 원인이고, 노인 부부세대와 독거노인의 증가는 치매의 조기 발견을 어렵게 한다.
얼마 전 중년 부부가 어머니를 모시고 진료실을 찾았다. 어머니는 시골에 거주하고 부부는 도시에서 살면서 1년에 한 두 번씩 명절에 만나는 전형적인 노인 부부세대였다. 이 부부는 예전과 다른 어머니의 행동을 이웃들로부터 전해들은 터였다. 진찰 결과 어머니는 이미 중기의 치매를 앓고 있었다. 자녀들은 바쁘다는 핑계로, 연로한 아버지는 ‘나이 들면 다 그래!’라며 무심히 지나친 탓에 병 키운 안타까운 상황이었다. 조기에 발견했으면 어머니의 미래는 크게 달라졌을 것이다. 치매를 치료하는 의사로서 한 사람의 자녀로서 안타까움을 넘어 고통스러웠다.
현대 의학이 발전하면서 치매는 원인에 따라 완치가 가능하기도 하다. 퇴행성치매도 조기에 발견하면 적절한 약물로 진행을 완화시킬 수 있다. 게다가 완치를 목표로 하는 많은 신약들도 개발되고 있다. 따라서 조기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곧 추석이 다가온다. 명절이면 어김없이 많은 도시의 자녀가 부모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기 위해 고향으로 향한다. 이번 명절에는 치매 없는 건강하고 우아한 노년을 선물해보는 건 어떨까. 방법은 간단하다. 우선 부모님의 상태를 살펴 전조 증상 여부를 확인한다. 증세는 다양하다. 평소와 달리 기억력이 떨어졌거나, 같은 질문을 여러 번 반복하고, 잘 하던 음식 맛이 변했을지도 모른다. 또 집안일이 서툴러졌고 이유 없이 의심이 늘며 이전과 다른 성격을 보이기도 했을 것이다. 이들 증상이 있다면 부모님을 모시고 서둘러 가까운 전문의를 찾아야 한다.
최근에는 스마트폰을 통해 치매를 간단히 테스트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개발돼 있다. 온 가족이 모여서 게임 삼아 즐기며 검사해보면 좋은 것이다.
부모는 늘 자식의 미래를 위해 아낌없는 버팀목이 돼 준다. 이번 명절만큼은 부모의 행복하고 건강한 미래를 위해 ‘사랑목’이 돼 보길 소망해본다.
전문의칼럼 다음글과 이전글
다음 글 관절염, 허벅지 근력 강화로 예방하자!
이전 글 활동량은 적고 기름진 음식 과다 섭취, 명절 연휴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