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전문의칼럼

전문의칼럼 내용 보기
제목 대장암을 예방하고 완치할 수 있는가?
진료과 외과대장항문클리닉 교수 백정흠
대장암을 예방하고 완치할 수 있는가?

대장항문클리닉
백정흠 교수

어느 겨울, 머리가 희끗한 노년의 신사가 부풀어 오를 배를 움켜쥐고, 가족들의 부축을 받아 외래 문을 두드렸다. 수개월 전에부터 변비증세가 심해지고 항문에서는 피가 비쳐서 단순히 변비와 치질로 치부하고 약국에서 약을 사서 복용하였다고 한다. 그러던 중 수일 전에 복부의 통증이 심해지며 배가 점점 부풀어 오르더니 오늘 아침에 참을 수 없는 통증으로 급히 병원을 찾은 것이다. 항문을 진찰 받는 다는 것에 대한 수치심은 병원 문턱을 높게 만들었고 급기야 응급상황을 만든 것이다. 간단한 문진과 항문내진 검사로 거의 막혀가는 하부 직장암을 쉽사리 진단할 수 있었다. 이 암 조직은 많이 자라나 거의 항문까지 파고들어 온 상태로 응급 검사와 수술적 치료를 요하는 중한 환자가 되어버렸다.
대장암은 용종과 같은 작은 혹에서 시작하여 점차 커지면서 암으로 진행하므로, 정기적인 신체검사를 통해 초기에 이러한 것들을 발견하였더라면 수술을 받지 않고 대장내시경시술로 간단히 용종절제술을 하여 완치할 수 있고, 하부직장암이더라도 항문까지 침범하지 않았더라면 항문을 보존하여 환자들이 극히 꺼리는 인공항문을 만드는 수술을 피할 수가 있을 것이다.

대장암의 원인은 무엇인가?
대장암은 비만, 흡연, 음주, 부족한 식이섬유 섭취 및 고지방식으로 인한 식생활과 가족성 용종증 등의 몇몇 유전성 질환, 궤양성 대장염, 크론병 등의 만성 염증성 장 질환으로 발생한다. 대장암의 약 5%는 유전성 대장암으로 분류되며 직계 가족 중 대장암 환자가 있는 경우 대장암 발병위험도는 2-8배 증가한다. 또한 대장의 선종성 용종은 5-10년에 걸쳐 암으로 서서히 진행되며, 50세 이상에서 증가하므로 평균 수명이 증가하는 우리나라 실정에서 조기 검진 및 진단이 중요하다.

치질과 혼동되는 대장암의 증세는 무엇인가?
대장암은 상부 소화기관과 달리 증세가 늦게 나타나며, 증세가 나타나더라도 단순 변비나 치질로 오인하여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전신증상으로는 이유 없는 체중감소, 심한 피로감, 항문출혈 및 빈혈, 소화장애 등 비특이적인 상태를 보이게 된다. 대장암의 위치에 따른 증세를 살펴보면 상행 결장 (우측 대장)의 암일 경우에는 복통이나 배변 습관의 변화 없이 만성적인 출혈로 인한 빈혈로 피로감, 어지러움 등의 증상만 지속되는 경우가 많다. 대장암이 항문에 가까운 경우 (좌측 대장)에는 점액성 혈변, 굵기가 가는 대변, 배변 후 잔변감, 항문이 묵직함 등의 증상이 주로 나타나 치질 혹은 변비로만 생각하고 그냥 지내거나 대증 요법만 하는 경우도 있다.

대장암에서 효과적인 치료는 무엇인가?
우선 1기 2기와 같이 조기 대장암에서 수술을 한 경우 환자가 완치되어 오래 살수 있는 확률이 높아지므로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0기와 같은 초조기암을 제외하고 진행한 경우 근본 치료를 위한 방법은 수술적 절제이다.
최근 복강경 대장암수술은 많은 기술의 발전과 기계장비 성능의 고급화로 점차 증가하고 보편화되어 가고 있는 추세에 있다. 주변 장기로 파급되지 않은 대장암에서 복강경수술을 하게 되는데, 복강경기구가 들어 갈 작은 절개창을 만들어 수술함으로써 환자의 빠른 회복과 통증의 감소, 수술 후 재원기간의 단축, 큰 흉터를 예방하는 미용적 효과 등 일석이조의 역할을 한다. (그림 3. 4.)본원에서는 개복수술과 복강경수술을 비교하여 2차례 학회지에 논문발표하여 이를 입증한 바 있다.

복강경 대장암 수술을 시행하는 수술실 모습

복강경 대장암 수술 후 복부 사진- 흉터가 거의 보이지 않는다.

또한 최근에 하부 직장암의 경우 항문에 가깝고 많이 진행된 경우 환자의 상태에 따라 수술 전 항암화학요법 및 방사선 병행치료를 하게 된다. 이러한 선행 치료의 목적은 직장암의 근치적 절제를 도모하고, 항문괄약근을 보존하여 환자가 극히 꺼려하는 인공항문을 만드는 수술을 피하고, 국소적 재발과 환자의 생존율을 향상시키는데 있다. 10-20%의 많은 환자에서 하부 직장암의 수술 전 이러한 선행치료로 암이 완전히 없어져서 수술 이후에 좋은 생존율을 기대하는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직장암의 처음 진단 당시 대장내시경 소견 항암제 및 방사선치료 후 직장암이
완전 소실된 대장내시경 소견


이상의 치료와 더불어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자신을 치료할 의료진과 상호 좋은 관계가 형성이 되어야 수술 결과가 좋은 방향으로 전진한다. 환자는 의사를 신뢰하고, 의사는 환자에 따뜻이 대하고 정성을 다하여야 할 것이다. 믿음은 산을 옮기고 바다를 가를 수 있는 힘이 있지 않던가?
전문의칼럼 다음글과 이전글
다음 글 또래보다 성장 빠른 우리아이 혹시 성조숙증인가요?
이전 글 지방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