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전문의칼럼

전문의칼럼 내용 보기
제목 전립선 비대증의 원인과 치료
진료과 비뇨기과 교수 윤상진 교수
비뇨기과
수원 유신고등학교
서울대학교 의과 대학 졸업
서울대학교 의과 대학원 석사과정
서울대학교 의과 대학원 박사과정수료

1990년 공중보건의 근무 보사부장관상 수상
서울대학교 병원 수련의
서울대학교 병원 비뇨기과 전공의
중앙 길병원 비뇨기과 과장
가천의과대 길병원 부교수
현 가천의과학 길병원 비뇨기과 과장 및 주임교수
대한 내비뇨기과학회 상임이사
대한 비뇨기과학회 이사
대한 비뇨기종양학회 이사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평가심사위원회 비상근심사위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신의료기술평가위원

“소변, 시원하게 보십니까?"

지속적인 고령화와 식생활의 서구화로 전립선 비대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청·장년층은 물론 60~70대의 60~80%가 비대증 환자일 정도로 고령 남성의 대표적 질병으로 인식되고 있다. 전립선 비대증이란 전립선 한가운데를 통과하는 요도를 압박하여 소변이 잘 나오지 않거나 성기능 장애를 일으키기도 하는 질환이다. 여기서는 전립선 비대증의 원인과 증상, 그리고 다양한 치료법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막힌 하수도를 뚫어라?

지난 2월 18일, 제1회 가천의과학대학교 길병원 비뇨기과 심포지엄이 열렸다. 윤정철 교수의 정년 퇴임식을 기념해 열린 이번 행사에서 필자는 전립선비대증 치료의 과거와 현재 라는 연구 과제를 발표하였다. 그 내용을 중심으로 일반인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전립선 비대증의 개념 설명과 증상 및 치료 방법에 대해 살펴보겠다.

★전립선 비대증은 유전적 인자, 체질, 영양, 동맥경화, 인종 간 차이 등 여러 가지 원인이 거론되고 있으나 명확한 규정은 없다. 다만 내분비 기능이 저하되는 고령자에게 많이 발생하는 점에 비춰볼 때 남성호르몬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게 유력한 학설이다. 백인이 동양인 보다 흔하며 채식보다는 육식이나 우유 섭취가 많은 남성이 발병 빈도가 높다.

전립선 비대가 계속되면 후부요도가 압박되어 소변 통과 장애/하수도가 막히는 것과 같다 가 생기며 그 증상은 다음과 같다.

먼저 소변이 자주 마렵고, 자다가 I~2회 이상 일어나 소변을 보는 야간 빈뇨/Frequency 가 생긴다. 소변을 볼 때 금방 나오지 않고 뜸을 들여야 나오는 지연뇨/Hesistancy 증상이나 소변 줄기가 힘차지 못하고, 아랫배에 힘을 주어야 소변이 나오거나 중간에 끊기는 경우, 배뇨 시간이 길어지는 세뇨/Weak stream 증상이 나타난다. 또한 소변을 참지 못하거나 자신도 모르게 소변이 나오는 절박뇨 및 절박성 요실금 증상이 있다. 그밖에 회음부의 불쾌감이나 하복부의 긴장감, 성기능장애/발기부전, 조루증 등이 일어난다.

이런 증상은 차를 오래 타거나 과로, 과음, 과격한 성생활 등으로 갑자기 증상이 악화되기도 한다. 전립선 비대증의 증상이 심해지게 되면 잔뇨량이 증가해서 방광의 배뇨력이 더욱 악화된다. 방광은 늘어나고 이차적으로 방광의 소변이 거꾸로 신장으로 올라가 역류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로 인해 신장이 늘어나 수신증/신장에 소변이 고이게 되는 것 을 일으키고, 심하면 요독증을 일으켜 신장이 아주 못쓰게 되는 경우도 있다.


조기 진단을 통한 지료가 중요

전립선 비대증의 조기 치료를 위해서는 진단이 우선되어야 한다. 진단 방법은 다양하다. 병력에 대한 조사에서부터 증상점수표 검사/IPSS , 직장수지 검사/DRE , 요류 속도 검사 및 잔뇨량 측정, 경직장 전립선 초음파 검사, PSA/전립선 특이항원 측정, 소변검사, 혈청 크레이티닌 검사/신 기능 검사 등이 있다. 또한 배설성 요도 조영술, 복부 초음파 검사, 방광경 검사등으로 전립선 비대증을 진단할 수 있다.

치료 방법도 다양하여 환자의 상태/전립선, 방광상태, 증상정도, 나이 등 와 선호도에 따라 결정하게 되는데, 약물 치료를 일차적으로 선택하는 추세이다. 특히 비대증 환자의 50~80%는 불안정 방광을 가지고 있어 수술 치료 후에도 배뇨장애 증상이 지속될 수가 있고, 전립선 조직의 재성장으로 수년 후 재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지금까지 사용되는 치료법은 수술요법, 약물요법 등이 있었으나 최근에는 환자의 고통을 덜고 부작용을 줄여주는 새로운 치료법이 잇따라 개발·시술되고 있다. 치료법 중 자연 치유법이라 할 수 있는 대기요법은 정기적인 검진을 받고 추적 ·관찰하면서 기다려보는 방법이다. 증상이 약하거나 별로 불편해 하지 않는 환자에게 적용될 수 있다.

다음은 약물요법으로 최근 경국 약물의 눈부신 발전으로 과거에 수술해야 했던 많은 환자들이 약물 복용만으로 치료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약물은 크게 두 가지 종류로서 단독 혹은 병합요법으로 치료하게 되는데 전립선 평활근의 긴장을 완화시키는 알파-교감신경 차단제와 전립선 상피의 이상 증식을 방해하는 항남성 호르몬제가 있다. 약물요법은 수술이 필요하나 마취와 수술의 위험도가 높은 병을 가진 환자의 증상 치료에 이용된다. 또한 수술을 해야 할 정도는 아니지만 증상이 심할 때나 갑자기 소변을 전혀 보지 못하는 경우, 일시적으로 소변을 보지 못하는 경우가 잦을 때에 증상 개선 및 예방 목적으로 투여할 수가 있다. 약물요법은 장기적으로 복용해야 하는 단점이 있다.


수술요법을 통한 전립선 비대증 치료

반면에 심한 잔뇨/100㎖ 이상 , 재발성 혈뇨, 재발성 요로감염, 요폐, 방광결석, 상부요로 확장, 거대 방광게실, 방광종양 등이 동반될 경우 적극적인 수술요법이 필요하다.

현재 경요도적 전립선 절제술/TURP 은 전립선 비대증 수술치료 중 가장 표준적인 방법/Gold standard 으로 인정받고 있다. 하반신 마취나 전신 마취 하에 전립선 절제경이라는 내시경을 환자의 요도를 통해 방광과 전립선 요도에 삽입한 후 요도는 물론 방광 내부와 비대한 전립선을 확인한 후 루프형 전기칼로 요도를 막고 있는 전립선 조직을 제거하는 방법이다. 합병증으로 역행성 사정은 흔하나 발기부전, 출혈, 괄약근 손상으로 인한 요실금 그리고 요도협착 등이 드물지만 생길 수도 있다. 약 3~7일 정도의 입원이 필요하다.

다음으로 레이저 전립선 수술은 전립선이 그렇게 크지 않은 경우 내시경을 통해 영상을 봄으로써 비대해진 부위에 레이저를 이용하여 응고, 기화시키는 방법이다. 효능은 아직 경요도적 전립선 절제술에 미치지 못하여 크기가 큰 전립선 비대증 환자에게는 제한적인 단점이 있다. 하지만 출혈량이 적어 심장 문제나 심한 내과적 질환을 갖고 있는 환자에게 도움이 될 수도 있다. 마취 때문에 입원을 해야 하는 것은 마찬가지이다.

마지막으로 개복 전립선 절제술은 전립선 비대가 아주 심해 짧은 시간 내에 경요도 절제술로 제거하기 어려운 경우와 방광게실이나 방광결석, 심한요도협착이 있는 일부의 환자에게 시행하는 수술요법이다. 최근 약물과 경요도적 전립선 절제술의 발달로 점차 사라져가는 수술이다.
전문의칼럼 다음글과 이전글
다음 글 본태성 떨림증의 증상과 치료
이전 글 허리 디스크, 제대로 알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