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전문의칼럼

전문의칼럼 내용 보기
제목 올바른 식습관이 소화불량 막는다
진료과 소화기내과 교수 박동균교수
자세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하세요.

 건강한 사람이라도 소화가 안돼 고생했던 경험이 한번쯤은 있었을 것이다. 너무 흔한 병으로 인식되는 소화 불량은 속이 더부룩하고 먹고 싶은 생각이 없으며, 배에 가스가 차고 구역질이 나는 증상이 보인다.

***소화가 안되는 원인***

식사 습관이 불규칙하거나 급하게 허겁지겁 식사하여 입속에서 음식물이 충분한 소화효소의 작용을 거치지 않고 위장관으로 넘어가 소화과정이 원활하게 진행되지 못했을 때 나타난다.
또한 식사 중에나 평소에 습관적으로 공기를 삼켜 더부룩한 증상에 계속되는 경우 도 있으며 배변이 불규칙하거나 스트레스가 원인이 되어 소화불량이 생길 수도 있다. 다른 원인으로는 위염이나 위궤양, 위암 등일때도 증상으로 소화불량이 나타난다.

***식사시간은 30분 이상이 적당***

평소에 소화때문에 고생하는 사람이라면 먼저 식사 습관부터 체크하여 혹시 스스로 소화불량이 일어나는 원인을 제공하지 않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음식먹는 습관은 소화에 많은 부분을 지배한다. 먼저 매끼 식사시간은 어느 정도인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생물시간에 배운 소화과정을 먼저 떠울려 보면 이해가 쉽다. 음식물은 입 속에서 잘게 부서지고 침과 잘 썩여야 소화가 잘 되는데, 이 때 필요한 식사시간이 적어도 30분 이상은 되어야 한다. 특히 요즘 들어서 아침을 거르는 사람이 많은데, 이 경우에는 전날 저녁 식사와 점심 식사 사이가 너무 길어 위 기능이 떨어져 소화불량이 온다.

스트레스 소화불량에는 좋지 않다. 특이 `개도 밥 먹을때 안 건드린다`는 말이 있듯이 스트레스를 받으면 위에 분포하는 신경이 영향을 받아 소화가 잘 안되므로 적어도 밥먹는 동안에는 스트레스에서 벗어나야 한다.

음식 종류 중 지방이 많은 음식은 소화되는 시간이 길므로 소화불량이 있는 사람은 피하는 것이 좋다. 우유나 아이스크림, 요구르트도 소화가 안 되는 음식 중 하나. 위를 적당히 자극해 위산 분비를 촉진하는 양념이나 향신료가 들어간 음식을 섭취하는 게 식욕도 돋우고 소화도 잘 시키므로 권할 만하다.

매끼마다 10분이상 되는 거리를 산책하는 것은 소화에 도움되는 좋은 방법. 하지만 힘든 운동은 위와 장에 부담을 주므로 식후 1시간이 지나고 한다. 소화불량은 너무 흔하기 때문에 심각한 병으로 여기지 않고 약국에서 소화제 몇 알 사먹고 약간 좋아지면 그냥 넘어가는 일이 많다. 하지만 한달이상 증상이 계속 된다면 내시경 검사를 받아 봐야 한다.
전문의칼럼 다음글과 이전글
다음 글 "먹기만 하면 소화가 안 돼요"
이전 글 폐암은 왜 느는가?